사회

책방 '풀무질' 살리기

기본 프로젝트 커버 이미지
창작자 소개
반도의 사상적 단절을 잇고자 고한준과 전범선이 2018년 발족했다. 첫 책으로 허정숙의 <나의 단발과 단발 전후>를 펴냈다. 현재 장준하의 <우리는 특권계급의 밥이 아니다>를 준비 중이며, 책방 '풀무질'을 살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
마지막 로그인  한 달 전
진행한 프로젝트  4     밀어준 프로젝트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