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 에세이

연잎 위로 떠오른 생각을 적다, <연못 산책>

기본 프로젝트 커버 이미지
로그인 해주세요
모든 게시글
 
창작자 업데이트

게시글이 없습니다
창작자 소개
안녕하세요, 김지연입니다. 2020년 한여름에 <나는 오늘도 부지런히 너를 앓고>란 제목을 가진 지나간 사랑 이야기를 썼습니다. '사람 사는 것, 다 거기서 거기'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이야기를 글로 쓰는 것을 아낍니다.
마지막 로그인  6시간 전
진행한 프로젝트  2     밀어준 프로젝트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