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픽션

엉뚱하지만 뼈 때리는 말 대잔치 - 『그래봤자 꼴랑 어른』

프로젝트 커버 이미지
창작자 소개
누구나 글 쓰는 사람이 된다는 생각으로 2020년 1월 부산 수영구에서 출발한 1인출판사입니다. ‘글 쓰는 이’라는 사람을 지칭하는 명사로, ‘글이 좋아서, 글이 예뻐서, 글이 고파서’처럼 글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글이출판은 자신의 목소리를 글로써 소통하려는 사람들과 함께 합니다.
마지막 로그인  2시간 전
진행한 프로젝트  1     밀어준 프로젝트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