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잃어버린 총을 찾아서

기본 프로젝트 커버 이미지
창작자 소개
우라웍스는 안중근 의사 프로젝트를 위해 만들어진 회사입니다. 회사명인 ‘우라’는, 안중근 의사가 하얼빈 의거 직후 외친, ‘꼬레아 우라(Kopeя ypa : 대한 만세)’에서 따왔습니다. 딴지일보에서 군사 전문가로 활동중인 이성주와 EBS 외화번역을 하는 강준환, 컨텐츠 기획을 하는 이영상이 주축이 되어 만든 회사로, 안중근 의사가 의거에 사용했던 총을 국내에 들여와 이를 전쟁 기념관과 안중근 기념관에 기증하는 걸 목표로 지난 1년 반을 뛰어 다녔습니다. 현재 우라웍스는 ‘건들건들’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중입니다.
마지막 로그인  12분 전
진행한 프로젝트  1     밀어준 프로젝트  0